김두관 “장관 시절 사표내…이상민 지키면 尹 레임덕”

노무현정부 때 행정자치부 장관, 대통령에 사표 제출
‘민주당은 데드덕’이라는 김기현에 “극렬 지지자 겨냥한 것”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놓고 과거 행정자치부 장관 시절 억울했지만, 해임건의안 가결 후 사표를 던졌던 일을 언급하며 이 장관에게 그만둘 것을 촉구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해임안을 받지 않으면 레임덕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1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제헌 국회 때부터 국무위원들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게 총 8건이다. 87년 이후로는 5번째인데 해임건의안이 가결됐을 때 대통령이 다 사표를 수리했다”고 전했다. 그는 “(사표 수리를) 안 한 케이스가 박근혜 전 대통령 때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유일했다”며 “최근 윤석열정부 들어서 두 번째 해임 건의안이 가결됐다. 앞서 박진 장관의 경우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2003년 9월 3일 다수 야당이던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은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의 포천 미군부대 장갑차 점거시위를 막지 못했다며 당시 김두관 행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 자민련과 힘을 모아 본회의에서 가결 처리했다.

김 의원은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당시 “그날 저녁 관저에 가서 노무현 대통령께 사표를 제출했다. 수리해 달라고 했는데 노 대통령께서 노발대발하더라”며 “부당한 해임건의안에 당당하게 맞서야 하지 왜 김 장관이 사표를 내느냐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사표를 낸 이유에 대해선 “그때 의회 다수당이 한나라당이었다”며 그 당시가 지금 정국 상황과 유사한 대통령 임기 초반 여소야대 정국이었음을 전했다. 즉 자신도 물러날 이유가 없었지만 여야 관계를 위해 이 장관 역시 그 길을 택해야 한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김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직후 “이 장관을 해임하지 않으면 레임덕이 온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 장관은 국민 입장에서 보면 사실 식물 장관이다. 그런데 이 장관을 계속 끌고 가는 것은 민심을 완전히 거스르는 것”이라며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은 어떻게 보면 외교 참사였지만 그 정도는 국민이 용인할 수 있었다. (이 장관은) 이태원 참사의 주무장관이다. (여당에서는) 한동훈 장관과 이 장관이 윤 대통령의 가장 핵심이라고 생각해서 그러는지 강하게 옹호하고 있더라. 제가 볼 때는 국정 운영에 도움이 안 될 거라 본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미 레임덕이 아니고 데드덕 상태 아니냐’라고 응수한 것에 대해선 “김 의원은 내년 3월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를 준비 중이니 극렬 지지자들을 겨냥해 그렇게 이야기한 것이라 이해한다”며 “국민의힘도 당대표 경선 룰과 관련해 복잡한데 굳이 우리 야당 지도부까지 걱정해주시는 김 의원의 모습이 좋게 보이지는 않는다”고 맞받았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