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기름 도둑 어떻게 잡았나’ d-폴리스 결정적 역할

영남권의 한 송유관 매설 지역에서 대한송유관공사 직원이 송유관로 손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대한송유관공사 제공

충남 서산에 있는 한 야산에서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휘발유와 경유를 훔친 50대 남성이 지난 10월 경찰에 붙잡혔다. 대한송유관공사 직원의 신고가 결정적이었는데, 송유관 누유감지시스템 ‘d-폴리스’ 역할이 컸다.

대한송유관공사는 전국 곳곳을 잇는 1116㎞의 송유관 관리에 첨단 IT시스템(d-폴리스)을 활용하면서 기름을 빼돌리는 도유나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d-폴리스는 배관 내 미세한 압력, 유량, 온도, 비중 관련 정보를 24시간 분석해 기름 새는 위치와 양까지 정밀하게 탐지하는 시스템이다. 일정한 압력으로 휘발유, 경유 등이 흐르는 송유관에서 유량과 압력이 달라지면 즉시 관제 시스템에서 파악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지하에 매설돼 평소 눈에 잘 띄지 않는 송유관의 특성 때문에 유량·압력의 변화는 외부 충격 또는 인위적 파손일 가능성이 크다. 이번 도유범 검거도 d-폴리스로 이상 징후를 확인한 뒤 신속히 이뤄졌다.

대한송유관공사는 d-폴리스뿐 아니라 관로 전 구간에 설치한 CCTV, 특수장비 등을 활용해 송유관 표면의 손상 여부를 모니터링한다. 2017~2019년 연평균 4.7건이던 도유 범죄는 2020년부터 올해 11월까지 연평균 1.5건으로 줄었다.

이강무 대한송유관공사 대표는 “현재 국내 석유제품 소비량의 60%에 이르는 1억8000만 배럴이 매년 송유관을 통해 전국 주요 거점으로 보내지고 있다. 안정적인 석유제품 수송을 위해 안전은 대한송유관공사의 최우선 가치”라며 “설비투자와 저유소·배관망 관리 등 전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접목해 회사의 사회적 가치가 향상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