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1조2751억 투자협약

포스코홀딩스(주) 등 3개 기업, 일자리 400여개 창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수도권 앵커기업 및 국내·외 주력산업 영위기업 CEO를 대상으로 열린 ‘2022 수도권 투자협약식’에서 기업 및 시·군단체장들과 MOU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14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투자환경과 투자인센티브를 설명하는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하고 포스코홀딩스(주) 등 3개 기업과 1조2751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정인화 광양시장, 공영민 고흥군수, 박현식 여수부시장과 이방실 SK하이닉스 부사장, 박영태 캠시스 사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장, 박희준 EIP자산운용 대표, 주영진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장, 신승철 보성 부사장, 정순남 한국전지산업협회 부회장, 강윤성 재경광주전남향우회 수석부회장 등 100여개 기업 대표 15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도는 이어 첨단·전략산업 투자유치를 목표로 중점 주력사업인 신재생에너지, 해상풍력, 수소, 반도체 등 전남의 역점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환경과 투자인센티브에 대해 설명하고 전남에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영암·해남 관광레저 기업도시인 ‘솔라시도’ 구성지구 개발시행사인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주)은 재생에너지 기반의 미래도시로 조성 중인 솔라시도의 투자 장점을 설명하면서 관광시설, 친환경재생에너지 전용산업용지, 웰니스 산업 등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해줄 것을 요청했다.

솔라시도에 재생에너지 기반의 데이터센터를 투자키로 한 TGK(주)는 해외 투자유치 계획과 사례발표를 통해 글로벌기업 유치를 하겠다며, 많은 국내외 기업의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앞서 전남도는 포스코홀딩스(주), 금호미쓰이화학(주), LF(주) 등 3개 기업과 1조2751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했다. 이번 투자유치로 40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세풍산단에 투자하는 포스코홀딩스(주)는 2025년 말까지 5751억원을 투자해 양극재용 수산화리튬제조 시설을 건립하고, 금호미쓰이화학(주)는 여수 국가산단에 5000억원을 투자해 2024년 중순까지 폴리우레탄 핵심원료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LF는 고흥군에 2000억원을 투자해 2029년까지 호텔(250실)과 해양휴양빌리지(수목원, 미술관, 해양레저시설 등)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오는 2025년까지 30조원 투자유치와 3만5000개 일자리 창출 기반을 목표로 첨단·전략산업 기업을 중점 유치하고 있다”며 “전남도가 탄탄하게 다져놓은 인프라 위에서 기업이 역량을 마음껏 펼치면서 새로운 미래를 힘차게 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 등을 대상으로 전남도에 투자토록 지속적인 유치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