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가족에 막말 김미나 의원 사퇴 촉구

막말 김 의원에 대해 지역 정치권 즉각 사퇴 촉구 등 파문 확산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협의해 김 의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 접수

14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가 이태원 참사 유족에 대한 막말을 한 김미나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에게 막말을 쏟아낸 창원시의회 의원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등 파문이 확산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는 14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김미나(53·비례) 경남 창원시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청년위원회는 “김 의원은 입에 담기도 힘든 말로 이태원 참사 희생자의 죽음을 욕되게 하고 유가족들에게 또 한 번의 상처를 줬다”며 “공인으로서 창원시민을 대표하는 사람의 입에서 나올수 없는 인간이라면 해서는 안될 발언이다”고 지적했다.

14일 오전 경남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 관계자가 김미나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이슈가 되자 김 의원은 공인임을 망각했다는 사과를 한 뒤에도 SNS에 ‘한 사람의 말에 왜 이리 관심이 많냐’며 오히려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며 “본회의장에서 사과 했으나 진정성이 의심되는 사과와 태도로 더 큰 공분을 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정말로 사과한다면 본회의장에서 보여준 마지못한 사과가 아닌 사퇴로 용서를 구할 것을 요구하고 이런 사람을 공천한 국민의힘 공천과정의 자질 검증에 의구심을 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청년위원회는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김 의원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피켓 시위를 하기도 했다. 앞서 진보당 경남도당과 민주노총 경남본부도 김 의원이 발언에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14일 오후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창원시청에서 김 의원의 망언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의당 제공

이어 이날 오후에는 정의당 경남도당이 창원시청에서 김 의원의 망언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이태원 참사 유족들에 대해 ‘우려먹기’, ‘자식 팔이 장사’ 등 망언에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과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협의해 김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남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두고 “나라구하다 죽었냐” 등 막말과 “민주당 저것들은 노란리본 한 8∼9년 우려먹고 이제 깜장리본 달고 얼마나 우려먹을까?” “시체팔이 족속들”이라는 글도 올렸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김 의원을 도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한 지난 13일 김 의원은 창원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장에서 유가족에게 사과했으나 본회의장 사과 전후 보인 무성의한 태도와 발언 때문에 진정성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