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클 경쟁’ 치열했던 ‘올리브영 어워즈 앤 페스타’ 개막

1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2022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가 관람객들로 북적이는 모습. CJ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이 연간 1억1000여건의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트렌드를 결산하는 ‘2022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를 14일 개막했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오는 18일까지 5일간 열린다. 매년 ‘광클 경쟁’이 치열한 행사다. 올해는 약 2만명이 사전 예약을 거쳐 참석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브랜드는 총 97개다. 참여 브랜드 중 절반가량이 올리브영에 입점한 지 3년 미만의 신진 브랜드다. 올리브영 어워즈를 수상한 31개 부문의 128개 상품 가운데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 비중은 82%에 이른다. 유행에 민감하게 대응해온 중소 브랜드의 약진이 눈에 띈다.

올해 성장 폭이 가장 컸던 상품군은 ‘색조 화장품’이다. 이번 올리브영 어워즈에서 립 메이크업 부문 1위에 오른 ‘롬앤’은 지난달까지 매출이 전년 대비 108%나 증가했다. 지난해 9월 입점한 ‘어뮤즈’도 지난달까지 누적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배 급증했다.

기초 화장품도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 스킨·토너와 선케어 부문에서 올리브영 어워즈에 오른 ‘라운드랩’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매출이 전년 대비 62% 올랐다. 패드 부문 1위는 재기에 성공한 로드숍 브랜드 ‘스킨푸드’가 차지했다. 마스크팩과 패드 부문 순위에 오른 ‘아비브’는 30개국에 수출하는 ‘K뷰티 대표주자’로 성장했다.

이번 행사에서 올리브영은 협력사와 동반성장 방향성을 공유하는 파트너스 데이도 개최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협력사의 우수한 상품이 고객에게 선택을 받고 성장한 덕에 올해도 비건뷰티 등과 같은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올리브영이 지금의 신뢰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1200만명의 MZ세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었던 원동력도 상품 경쟁력에 있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