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부여 군수리사지, 백제 사찰 중문터 새롭게 확인

부여 군수리사지 발굴현장 항공사진. 부여군 제공

충남 부여군은 ‘군수리사지 발굴조사’를 통해 과거 이곳의 규모를 추정할 수 있는 흔적이 발견됐다고 14일 밝혔다.

일제강점기인 1935~1936년 목탑터·금당터·강당터 등이 확인된 군수리사지는 금동제불상과 기와, 전돌 등이 출토되면서 백제시대 사찰로 확인됐다.

2005~2007년, 2011년 조사에서는 각각 목탑터와 금당터가 발견됐다. 동회랑(回廊)터와 서회랑터도 일부 확인됐지만 중문(대문 안에 세워진 문)터는 일제강점기 목탑터 남쪽에서 발견된 기와무지 인근에 위치할 것으로 추정됐을 뿐 실체는 확인할 수 없었다.

이번에 조사된 중문터는 목탑터 중심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25m 떨어진 곳에서 발굴됐다. 이곳의 모서리 부분에서 건물을 짓기 위해 터를 다진 후 터보다 한층 높게 돌로 쌓은 단인 ‘기단석’ 기와무지가 발견된 것이다.

중문의 기단 규모는 동서 길이 약 14m로 추정된다. 남회랑터도 남쪽 기단석과 기와무지가 일부 남아 있는데, 중문보다 좁은 기단을 갖춘 회랑이 중문의 동쪽으로 약 10m 이어진다.

다만 중문과 남회랑의 서쪽 부분은 사찰 폐기 후 축조된 백제시대 도로에 의해 심하게 파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확인된 중문터·남회랑터는 군수리사지의 규모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군은 설명했다. 특히 중문의 가구식 기단은 부여지역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만큼 백제 사찰의 중문을 복원할 수 있는 기초 자료가 될 전망이다.

부여군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유적의 정비 및 관리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여=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