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주당 독무대 만들거냐… 與, 국조 참여해야”

“이상민 장관 해임안은 우리 당,국정조사 못 들어가게 하려는 함정”

국민의힘 하태경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7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지금이라도 우리 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민주당의 독무대로 만들어야 유리하지 않느냐. 이상민 장관 해임안은 우리 당을 국정조사에 못 들어가게 하는 함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이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해 여당의 국정조사 보이콧을 유도하려 일부러 이 장관 해임안을 밀어붙였다는 주장이다.

현재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여당 소속 위원들은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했다는 이유로 일괄 사퇴를 선언한 상태다.

하 의원은 “국정조사는 이미 합의된 거고 실시될 것인데 국민들에게 민주당의 주장만 들려주게 할 거냐”며 “저는 굉장히 이건 나쁜 선택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이 이 장관을 증인으로 합의해 줬다는 건 일단 국정조사 끝나고 (해임 문제를) 보겠다는 것”이라며 “시기 약속을 어긴 것이다. 약속을 민주당이 파기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번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고 짚은 것이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정조사는 별개의 사안으로 접근해야 된다”며 여당의 국정조사 참여 필요성을 거듭 역설했다.

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등 야3당은 여당 소속 특위 위원들의 사퇴를 두고 공세 수위를 올리고 있다. 이들은 전날 “국민의힘이 국정조사 복귀 의사 표명을 하지 않을 시 국정조사 일정과 증인 채택에 대한 모든 권한을 야3당에 위임한 것으로 이해하고 14일부터 본격적인 국정조사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