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당이 15일까지 안 들어오면 야당끼리 국정조사 진행”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두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여야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문제를 놓고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하고 국민의힘 불참 시 야당 단독으로 국정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여야 합의로 예산안 처리 후 본격적인 국정조사를 시작하기로 했지 않았느냐”면서 “내일 예산안이 처리될 때까지 국민의힘이 국조특위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야당 단독으로 국정조사를 시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국민의 명령인 국정조사에 즉각 복귀하라”면서 “끝내 국민의 뜻을 따르지 않는다면 야 3당은 즉각 성역 없는 국정조사에 돌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위 복귀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여당 때문에 국정조사 시작을 계속 미룰 수는 없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다. 특위 소속 한 민주당 의원은 “여야 합의로 지난달 24일부터 사실상 국정조사가 시작된 것”이라며 “45일의 기한 중 오늘까지 이미 21일을 사용했기 때문에 더는 기다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15일 예산안 처리 이후에도 국민의힘이 특위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16일부터 국정조사 증인과 참고인 명단을 확정해 출석을 요구할 계획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보이콧’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국정조사를 합의해 놓고 우리가 절대 받을 수 없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한 건 민주당이 우리를 수렁에 빠뜨리려고 작당한 것 아니냐”며 “민주당이 파놓은 수렁에 빠질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양측 모두 막판 합의 가능성은 열어놓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를 보이콧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결정 내린 것은 없다”고 답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도 “국민의힘 측과 대화하고 있으니 15일까지는 참여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고 전했다.

최승욱 손재호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