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 D에 놓고 화장실…백사장으로 ‘돌진’한 렌터카

제주시 해수욕장에 주차된 렌터카
주차 턱 넘어 백사장 돌진
결국 해경 출동해 차량 견인
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14일 제주시 금능해수욕장 사고 현장.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시 해수욕장에 주차된 렌터카가 바닷가 갯바위까지 굴러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제주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쯤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 주차장에 세워둔 렌터카가 고무로 된 주차블록과 콘크리트 턱을 넘어 백사장으로 돌진했다.

차량은 해안가 갯바위까지 굴러가다가 바위에 걸렸다.

다행히 차와 차 주변 해안가에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20대 렌터카 운전자가 기어를 D(드라이브)에 놓은 후 차에서 내려 화장실에 간 사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견인차를 투입해 차를 인양했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