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의원들, ‘문재인 케어’ 폐지에 “서민에 의료비 폭탄 던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청주 SK하이닉스 공장을 방문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문재인 케어’ 폐기 선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14일 세종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정부가) 주 52시간 노동제, 문재인 케어를 폐지하겠다고 한다”면서 “OECD 최장수준의 노동시간, 병원비 부담에 고통받는 국민의 짐을 덜기 위한 핵심 민생 정책을 뒤로 되돌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전임 정부 정책이라 해서 색깔 딱지를 붙여서 무조건 부정만 한다면 국정 성공은 불가능하고 그에 따른 고통은 우리 국민들의 몫이 될 것”이라며 “영원한 것 같아도 결국 국민이 맡긴 권력은 잠시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닫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좋은 정책에는 정치적 색깔이 있을 수가 없다”면서 “국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낫게 하고 우리 사회를 한 발짝이라도 전진시킬 수 있다면, 상대의 정책이라도 빌려 써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출신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문재인 케어 폐지 방침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문 전 대통령의 ‘복심’인 윤건영 의원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정부가 하겠다는 것은 서민들에게 의료비 폭탄을 던지는 것”이라며 “한 마디로 얼빠진 일을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케어는 보장성 확대 정책으로, 극소수 특권층이 아니라 다수 국민을 위한 정책”이라며 “윤 대통령은 국민에게 의료비 폭탄을 던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역 민생 현장을 찾는 ‘국민 속으로 경청 투어’를 13일 재개하면서 ‘윤석열정부 때리기’와 ‘민생 챙기기’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14일 오후엔 충북 청주 SK하이닉스 공장을 방문해 ‘반도체 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열고 기업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대표는 간담회에서 “미·중 갈등 때문에 우리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이 커지고 있어 우려된다”면서 “어떤 문제라도 잘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엔 충북대에서 청년층 민심을 듣는 타운홀미팅에 참석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