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378명 ‘쓸쓸한 죽음’…5060男이 2명 중 1명

보건복지부, 고독사 첫 실태조사 결과 발표
매년 남성이 여성보다 4배 이상 많아


혼자 살다가 쓸쓸히 세상을 떠난 후 뒤늦게 발견된 이들이 지난해에만 3300명이 넘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고독사는 해마다 9% 가량 증가하고 있고 노년층보다는 50~60대 남성 사망자가 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14일 ‘2022년 고독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4월 시행된 고독사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고독사 예방법)에 따라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실태를 조사한 것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고독사의 구체적인 실태가 국가 차원의 공식 통계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독사 예방법에서 정의한 고독사는 ‘가족, 친척 등 주변 사람들과 단절된 채 홀로 사는 사람이 자살·병사 등으로 혼자 임종을 맞고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 시신이 발견되는 죽음’을 말한다.

이에 따른 고독사 사망자는 지난해 3378명으로 2017년 2412명보다 40.0%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고독사 발생 건수는 2017년 2412건, 2018년 3048건, 2019년 2949건, 2020년 3279건, 지난해 3378건으로 2019년을 제외하고는 모두 전년보다 증가했다. 연평균으로는 8.8%씩 늘었다.

노년층보다 50∼60대 중장년층 그것도 남성의 고독사가 훨씬 더 많았다.

지난해 고독사 발생 건수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1001명(29.6%)으로 가장 많았다. 60대가 981건(29.0%)으로 뒤를 이었다. 50대~60대 중장년층이 전체 고독사의 60% 가까이(58.6%)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40대(526건·15.6%), 70대(421건·12.5%), 80대 이상(203건·6.0%), 30대(164건·4.9%), 20대(53건·1.6%) 순이었다.

고독사는 2017년 이후 매년 남성이 여성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지난해에는 특히 5.3배나 차이가 나며 격차가 확대됐다.

지난 5년간 연평균 고독사 증가율도 남성이 10.0%로, 여성(5.6%)보다 높았다.

50대~60대 중 남성 고독사는 지난해 1760건이었다. 전체 고독사 중 52.1%나 됐다. 고독사 2건 중 1건 이상이 50대~60대 남성에게서 발생한 것이다.

복지부는 “50대 남성은 건강관리와 가사노동에 익숙지 못하며 실직·이혼 등으로 삶의 만족도가 급격히 감소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고독사 사례를 연구한 송인주 서울시복지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추적 조사를 해보면 중장년 남성들이 사회적 연결이나 외부 도움을 원치 않아 하는 경향이 강하다”며 “만성질환 등 질병을 제대로 돌보지 않고 생활 습관 관리도 취약한 ‘자기 방임’이 중장년 남성에게서 많이 발견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고독사 증가 추세에는 1인 가구의 증가 및 개인 사이 유대감이 사라지는 사회 분위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혼자 생활하는 1인 가구는 716만6000가구로 전년보다 7.9%(52만2000가구)나 늘었다.

1인 가구 증가 추세 속에 개인이 느끼는 고립감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이 지난해 6∼9월 전국 19~75세 남녀 3923명을 대상으로 한 ‘사회·경제적 위기와 사회통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8.5%는 ‘아플 때 도와줄 사람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조사 때 같은 답변(83.6%)보다 5.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