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위협 대응 위해 주한미군 우주군 부대 창설…北·中·러 반발 우려도

14일 오후 경기 평택 오산공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우주군 창설식이 열리고 있다. 평택=사진공동취재단

주한미군이 14일 북한 미사일 감시 등 임무를 수행할 ‘우주군 부대’를 창설했다.

미국 본토 바깥 지역에 미군의 우주군이 창설되는 것은 인도·태평양사령부, 중부사령부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주한미우주군 창설은 최근 북한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발사하면서 핵·미사일 위협을 끌어 올리는 데 대한 대응 조치로 풀이된다.

우리 공군도 지난 1일 국가 우주 안보를 담당하는 우주작전대대를 창설했다. 우리 군 당국은 향후 주한미우주군과의 협력을 통해 연합 우주작전 능력을 키워갈 계획이다.

그러나 한·미 우주군 협력과 관련해 북한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도 우려된다.

주한미군은 이날 평택의 오산 공군기지에서 주한미우주군 창설식을 개최했다. 이날 창설식 행사에는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 사령관,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앤서니 매스털러 미 인도·태평양우주군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주한미우주군은 인도·태평양우주군사령부 예하 부대로 출범했다. 주한미우주군은 우주작전 기획과 역량, 우주 지휘통제 기능을 주한미군 사령관에게 제공하고, 역내 미사일 경보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운용, 위성통신 등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주한미우주군은 미 우주군 및 인도·태평양우주군사령부와 북한 미사일 정보를 실시간 수준으로 탐지·공유하면서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한미우주군 초대 지휘관은 미 우주군 소속 조슈아 매컬리언 중령이 맡는다.

조슈아 중령은 “역내 위협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한반도 우주작전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만고의 노력을 기할 것”이라며 “파이트 투나잇(Fight Tonight) 자세로 우주 영역에서의 전투능력을 강화해 북한의 실질적인 위협을 억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2019년 12월 적성국 미사일 활동 감시, 우주 군사 장비를 이용한 경보체계 운용, 군사위성 등 우주자산 관리 등을 목적으로 우주군을 창설했다.

이후 2022년 말부터 중국을 담당하는 인도·태평양사령부, 중동 지역을 담당하는 중부사령부 등 전투사령부급 부대에 우주군을 출범시키면서 관련 조직을 확대하고 있다.

북한 위협을 대응하기 위해 미국 본토 바깥지역에 세 번째 우주군이 창설된 것이다.

우리 공군은 지난 1일 우주작전대대를 창설하면서 주한미우주군과의 연합훈련, 연합작전 시 우주전력의 상호운용성을 높이는 ‘한·미 우주통합팀’을 운영해 우주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우주군 부대 확대 방침은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중국·러시아·북한 등은 우주영역에서 미국의 우위를 무력화하려는 전력을 개발하고 있다”며 “주한미군우주군 창설은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보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주한미우주군 창설은 일차적으로 감시정찰 역량을 확대해 북한 미사일 위협을 억제한다는 목표가 있지만, 향후 한·미 우주군 간 협력이 구체화될 경우 중·러가 반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평택=국방부공동취재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