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닭 농장서 AI 항원 검출…닭 31만마리 살처분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14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위해 농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산란계 농장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경기 안성시가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날 밤 안성 일죽면 A농장에서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주관 검사 결과 H5항원이 검출됐다.
방역 관계자들이 14일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한 산란계 농장으로 살처분 작업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A농장은 산란계 31만7000여마리를 키우고 있다. 시는 고병원성 양성 여부와 상관없이 H5항원 양성반응이 나온 만큼 모두 살처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농장은 지난달 말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일죽면 육용오리 농장 반경 3㎞(보호지역) 내에 있다. 반경 500m 내 오리농장도 1곳 있으나 휴장한 상태다.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14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는 최근 A농장을 방문한 차량과 역학 관계에 있는 농가 등을 대상으로 3주간 이동을 제한하고, 일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가금류 농장 주변과 철새가 머무는 관내 하천 및 도로변 소독 또한 강화하고 있다.

현재 안성시 77개 농가는 가금류 386만8000여마리를 사육 중이다. 시 관계자는 “주변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과 예찰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