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스코 신임 사장에 손수득 전 코트라 부사장

부산 벡스코(BEXCO)는 14일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이태식 사장의 뒤를 이을 후임 사장에 손수득(사진) 전 코트라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손 신임 대표이사·사장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1989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입사한 후 인재경영실장, 북미지역본부장, 혁신성장본부장, 경제통상협력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뒤 코트라 부사장으로 재직했다.

이번 공모에서 손 대표는 글로벌 마이스(MICE) 경쟁력 확보, 벡스코 제3전시장 건립 등 스마트 인프라 확충,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혁신 선도, 지역경제 활력 제고 등의 경영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을 제시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손 대표는 오는 19일 취임 예정이다. 임기는 정관에 따라 2년이나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