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이틀 앞두고 또 성폭행으로 추가 고소 당한 JMS

20대 한국인 여성 신도 2명으로부터 추가 고소 당해
다음 재판은 이틀 뒤인 16일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씨(붉은 점선 안)가 지난 2018년 2월 18일 대전 유성구 대전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관계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국민일보DB

외국인 여성 신도들을 지속해서 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로 오는 16일 재판받게 될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77)씨가 20대 한국인 여성 신도 2명으로부터 추가 고소를 당했다. 14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정씨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20대 여성 A씨와 B씨 측 변호인이 지난 12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해 여성들은 2018년부터 충남 금산군에 있는 교회 시설에서 정씨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두 사람을 상대로 피해 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다.

피해 여성들이 성폭행과 성추행을 처음 당했다고 밝힌 시점은 정씨가 징역을 살고 출소한 때다. 정씨는 여신도 성폭행 등 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 후 2018년 2월 출소했다.

정씨는 이미 준강간 혐의로 구속기소 된 상태다. 정씨는 외국인 여성 신도 2명을 지속해서 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11월 18일 대전지법 법정에 서기도 했다. 이 재판에서 정씨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하고 국민참여재판도 거부했다. 정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이틀 뒤인 16일 열린다.

충남경찰청 전경. 뉴시스

이현성 인턴기자 jong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