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뇌물수수 혐의’ 노웅래 의원 체포동의안 국회 제출

본회의 15일 개의시 16~18일 표결
노 의원 “무고함 설득해 나가겠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6000만원의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잇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요구서를 14일 국회에 제출했다.

법무부는 노 의원의 뇌물수수, 정치자금법 위반 등 사건과 관련해 국회에 체포동의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역 국회의원은 회기 중 불체포특권이 있어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법원에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할 수 있다.

국회의장은 요구서를 받으면 그 후 처음으로 열리는 본회의에서 보고해야 한다. 이후 보고한 때로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본회의를 열어 체포 동의 여부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진행하도록 돼있다.

만약 본회의가 15일에 열린다면 체포동의 표결 절차는 16일~18일 사이에 이뤄지게 된다. 재적의원 과반수가 참석하고 출석 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체포동의안이 가결되고 법원의 구속 심문 기일이 정해진다. 다만 본회의 개회가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

노 의원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노 의원 측은 국회에 체포동의 요구서가 제출되자 “동료 의원들과 국민들에게 끝까지 (내가) 무고하다는 사실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