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키맨’ 김만배씨 극단적 선택 시도… 병원 치료 중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김만배씨가 지난 6일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14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14일 오후 9시50분쯤 경기도 수원 장안구 소재 대학교 인근 도로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김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그의 변호사로부터 119 신고를 접수했다. 김씨를 수원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기고, 경찰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김씨는 흉기를 이용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김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김씨의 차량 주변 CCTV를 분석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방침이다.

김씨는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공모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최소 1800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지난해 11월 구속 기소됐다. 유 전 본부장에게 뇌물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5억원을 건넨 혐의, 천화동인 1호의 자금 100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구속 1년 지난달 24일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지난 13일 김씨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 등과 관련해 화천대유 공동대표 이한성씨, 이사 최우향씨 등 ‘재산 은닉 조력자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 최씨, 이씨의 주거지·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