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게 먹어도 오래 산다” 10년간의 연구 결과 ‘반전’

세브란스병원 공동연구팀 연구 결과
“나트륨 섭취, 사망에 연관성 없어”
“칼륨 섭취량 높이면 사망률 감소”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의 평균 나트륨 섭취량이 권고량을 초과하지만, 이런 식습관이 실제 사망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지원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권유진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혜선 강남세브란스병원 의학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프런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에 최근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나트륨과 칼륨은 우리 신체 수분을 유지하고 삼투압을 조절하는 필수 영양소지만, 나트륨 섭취가 많으면 혈압을 높이고 심혈관질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나트륨 일일 섭취 권장량은 2000㎎, 칼륨 권장량은 3500㎎이다.

연구팀은 한국인유전체역학연구에 참여한 성인 14만3050명을 대상으로 나트륨·칼륨 섭취와 사망률·심혈관계 사망률 간 관련성을 조사했다. 연구 대상자들의 영양소 섭취를 파악하기 위한 식품섭취빈도조사에서 일일 평균 나트륨 섭취는 2500㎎, 칼륨 섭취는 2200㎎이었다.

평균 추적 관찰 기간 10.1년 동안 사망자는 5436명 발생했고 이 중에서 985명은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했다. 연구팀은 사망자를 나트륨·칼륨 섭취량 기준 5분위로 나눠 두 영양소 섭취가 사망과 심혈관계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나트륨의 경우 사망률이나 심혈관계 사망률과 관련이 없었다.

반면 칼륨의 경우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이 섭취량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사망률이 낮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섭취량이 많았던 그룹의 전체 사망률과 심혈관질환 사망률은 섭취량이 적었던 그룹보다 각각 21%, 32% 낮았다.

연구팀은 인종, 지역, 국가별로 식품을 통해 나트륨을 섭취하는 형태가 다르기 때문에 실제 질환과 사망에 미치는 영향에도 차이가 날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지원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 한국인 칼륨 섭취가 권장량의 절반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고 칼륨을 충분히 섭취하면 사망률, 심혈관계 사망률을 낮추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평소 칼륨이 풍부한 과일, 야채, 전곡류의 섭취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칼륨이 풍부한 음식에는 아보카도, 고구마, 감자, 시금치, 오렌지, 당근, 키위, 바나나 등이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