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정동제일교회, 결식 아동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00만원 기탁


서울 정동제일교회(천영태 목사)는 서울 지역 결식아동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00만원을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기부금은 성탄 헌금을 통해 마련했다. 정동제일교회는 “매년 성탄 헌금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동제일교회는 지난해 10월엔 사순절 기간 성도들이 모은 ‘절제 헌금’을 바탕으로 감리교회 30, 40대 목회자를 격려하는 ‘정동제일교회와 함께하는 감리교 3040 목회자 부부 리트릿’ 행사를 열기도 했었다.

천영태 목사는 “정동제일교회는 그동안 많은 사역을 통해 사회를 위한 많은 역할을 감당해 왔다”며 “앞으로도 이런 일들을 통해 한국교회의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는 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