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플 기아, ‘루나미’ 힘으로 개막 3연승


디플러스 기아가 스프링 시즌 개막 후 세트 전승 기록을 이어나갔다.

디플 기아는 2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시즌 개막 후 단 한 번도 넥서스를 잃지 않은 이들은 이날 승리로 3승0패(+6)를 기록, 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바텀 듀오 ‘데프트’ 김혁규와 ‘켈린’ 김형규의 루나미(루시안·나미) 조합 힘이 또 한 번 드러났다. 디플 기아는 두 세트 모두 루나미 조합을 활용해 바텀에서 우위를 점했다. 특히 2세트 때는 정글러 도움 없이도 상대를 눌러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반대로 1세트 때는 상체의 힘이 두드러졌다. ‘칸나’ 김창동(레넥톤)과 ‘쇼메이커’ 허수(제이스)가 번갈아 가며 상대의 허를 찔렀다. 이들은 큰 위기를 맞지 않고 부드럽게 스노우볼을 굴려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