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난임고백 후 출산’ 지소연 송재희 “하나님 감사해요”


과거 난임을 고백했던 배우 송재희와 지소연이 자녀 탄생에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했다.

지소연은 지난 23일 출산 후 병원에서 휴식하는 사진을 올렸다. 결혼 6년 만에 아이를 품에 안은 직후다. 그는 “병원에서 잘 쉬고 새해 떡국도 잘 먹으면서 회복하고 있다”며 “함께 기도해 주시고 또 많은 기쁨의 메시지 주신 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또 “뽁뽁이(아이 태명)가 건강하게 태어날 수 있게 도와주시고 케어해주시는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며 “정말 그동안 느껴보지 않아 몰랐던 많은 감정들과 시선들로 우리 모두가 이렇게 이 세상에 나왔구나 생각하며 이 세상이 다르게 보이고 또 더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이렇게 어른이 되어가고 고슴도치 맘, 도치빠가 되어가나 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한 분 한 분 인사드리겠다”며 “2023년 올 한 해도 더 많은 행복하신 일들과 추억들로 가득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송재희도 20일 “뽁뽁아 반가워 하나님 감사합니다”라고 탄생의 기쁨을 나눴다.



연예계 대표적인 크리스천 커플인 송재희와 지소연 부부는 지난 2017년 결혼했다. 둘은 지난해 채널 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난임으로 시험관 시술을 시도한다고 밝혔다.

이후 아내의 임신 소식을 인스타그램으로 전한 송재희는 “아픔이 일상이 된 평범했던 어느 날이 특별한 그 날이 되었고, 우리는 아빠와 엄마가 되었다. 하나님 감사하다”며 “그동안 참 많은 분들이 기도해 주셨다. 함께 기도해 주시고 축복해 주셨던 한 분 한 분 모두 너무 감사하고 소중하다”고 했다. 지소연도 “이번에 이 소식을 알리면서 그동안 정말 많은 분의 축복과 기도가 있었구나 하는 걸 다시 한 번 알게 되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감격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