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해외인턴십에, 선교사 자녀는 군종병 사역”...‘신박한’ 군선교 전략

장병들 취업 불안
광범위한 해외 네트워크 활용
해외 인턴십 및 취업 기회 제공
자연스레 선교로 연결
군종병 공백, 선교사 자녀로 메꿔야

해외 인턴십과 선교사 자녀 군종병 사역 등이 새로운 군 선교 전략으로 제시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충남 논산시에 있는 육군훈련소 진중 세례식에서 한 훈련병이 세례를 받는 모습. 국민일보DB

군 선교가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를 중심으로 해외 인턴십과 선교사 자녀 군종병 사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선교 전략이 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방부가 육군 3수송교육연대 장병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군 생활 중 고민에 관해 물었다. 설문 내용을 보면 ‘전역 후 미래에 대한 불안’이 42%로 가장 높았고 이는 곧 불확실한 ‘취업’ 문제로 연결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비자발적으로 군대에 오게 된 장병들은 보상심리가 강하고 그 어느 때보다 진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한다”며 “취업 시장이 녹록지 않다 보니 장병들의 진로 불안은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WMA는 장병들의 이 같은 문제에 집중하며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다. 선교 단체의 광범위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장병들에게 해외 인턴십 및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정용구 KWMA 미래한국선교개발센터장은 26일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한인교회 교인들의 인적자원 활용, 현장 선교사들의 비정부기구(NGO) 사역 연계, 국제기관 네트워크 등을 통해 장병들에게 취업 정보 및 가능성 등을 제시하고 실질적인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장병들의 주요 관심사인 취업 수요를 충족시키면서 자연스럽게 선교로 이어지는 효과를 노리고 있다.

구체적인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우선 선교보단 취업에 무게를 두고 군 간부들을 설득해 해당 프로그램이 군 내부에서부터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뒤이어 장병들의 자기계발 시간을 활용해 KWMA 자체적으로 제작한 해외 인턴십 관련 온라인 초급 및 심화 교육을 실시한다. 필요에 따라 관련 멘토들의 코칭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이처럼 군대에서 어느 정도 준비를 마치면 전역 장병은 해외 현장 인턴으로 나가고, 인턴 과정을 모두 수료하면 바로 취업이 될 수 있도록 연결한다. 이를 위해 KWMA, 군선교연합회, 선교사 등이 합심해 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또 다른 전략도 있다. 선교사 자녀들을 군종병으로 사역하게 하는 것이다. 과거 장병들의 신앙 성장에 큰 기여를 한 군종병들은 현재 대부분 사라진 상황이다.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비대면 예배 고착화 등으로 군종병의 필요성이 많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공백을 메꾸기 위해 이미 군종병과 유사한 업무를 경험한 선교사 자녀들을 활용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정 센터장은 “선교사 자녀들이 선교지에서 자연스레 경험하고 익힌 선교 경험을 군종병을 통한 봉사로 연결하는 것”이라며 “이들을 잘 준비된 군종병으로 만들기 위해 조만간 ‘선교사 자녀(MK) 군 오리엔테이션 학교’를 만들고 입대 전 반드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