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올림픽

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 가능…IOC “차별 없어야”

IOC 성명 발표… 러시아·벨라루스 제재는 유지

스위스 로잔 소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오륜마크 조형물. AFP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림픽 헌장에 따라 모든 선수의 권리를 차별 없이 대우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이에 협력한 벨라루스 선수들의 2024 파리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IOC는 26일(한국시간) 위원들, 선수 대표, 종목별 국제연맹(IF),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들과의 전화 회의를 바탕으로 작성한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러시아·벨라루스에 대한 제재’, ‘우크라이나 선수들에 대한 국제대회 참여 지원’, ‘러시아·벨라루스 국적 선수들의 경기 참가 가능성’ 등 총 3가지 부문으로 구성됐다.

성명은 러시아 선수들이 러시아 국적이 아닌 ‘중립 선수’로 경기에 참여하도록 했다. 러시아 선수들에 대한 이번 조치는 러시아 동맹국인 벨라루스 선수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IOC는 전화 회의 참가자 대다수의 견해라는 점을 들어 올림픽 헌장에 따라 모든 선수의 권리를 차별 없이 대우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각국 정부는 어떤 선수가 대회에 참가할 수 있고 없는지를 결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단순히 국적 때문에 선수가 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취지다.

IOC는 이런 원칙에 따라 ‘엄격한 조건(Strong commitment)’ 아래 선수들이 대회에 참가하는 방법을 더 모색해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IOC는 ‘엄격한 조건’의 적용 대상으로 중립국 소속인 선수, IOC 평화 임무에 위배되는 행동을 하지 않은 선수, 세계도핑방지기구(WADA)의 기준을 전적으로 따르는 선수들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전쟁을 지지하지 않는’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이 도핑 테스트를 문제없이 통과하면 국제대회와 올림픽 출전이 가능해졌다. IOC는 개별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 가능성은 열었지만 러시아와 벨라루스에 대한 제재 유지는 만장일치로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벨라루스에서는 어떤 국제 대회도 개최할 수 없으며 이들 2개국 국적 선수들은 국제 대회에서 국기, 국가 등 자국을 대표하는 어떠한 상징물도 사용할 수 없다. 또 러시아와 벨라루스 정부 관계자들은 어떤 국제 스포츠 회의나 행사에도 참석할 수 없다.

IOC는 또 국제대회 주최 측에게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출전 및 훈련에 있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권장했다.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중립 선수 참가를 허용한 IOC의 결정은 우크라이나의 강한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러시아 선수들이 파리올림픽에 절대 참가해선 안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도 “러시아의 국기는 모두 피로 얼룩졌다”며 러시아 선수들이 중립국 또는 중립 단체 소속으로도 올림픽에 나서면 안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