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야 무서워’…나이 속여 美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

미국 뉴저지주 뉴브런즈윅의 한 고등학교. 연합뉴스

미국 뉴저지주에서 출생증명서 등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이 나흘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26일(현지시간) WABC 방송 등 지역 매체들에 따르면 뉴저지주 뉴브런즈윅 경찰국은 나이를 속이기 위해 정부 공문서를 위조해 이를 행사한 혐의로 신모(29)씨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신씨는 교육위원회에 가짜 출생증명서를 제출해 나이를 속여 뉴브런즈윅의 한 고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학교에 다닌 나흘간 대부분은 생활지도 교사와 함께 지냈지만, 학교 수업에도 일부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한 학생은 “지난주 교육 당국이 29세 한국인 여성을 입학시켜줬다”면서 “모두가 무서워하고 있다. 몇몇 학생들은 그 여성에게 자신의 개인정보를 알려줬다”고 WABC에 말했다.

다른 학생은 CBS뉴욕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신입생인 척했지만 그 나이대로 보이지 않아서 놀랐다”고 전했다. 또 다른 학생은 신씨가 몇몇 급우들에게 ‘같이 놀자’고 문자를 보냈으나 아무도 나가지 않았다며 “만약 나갔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른다. 무섭다”고 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뉴저지주의 허술한 입학 시스템도 도마 위에 올랐다. 뉴저지주는 공립학교의 경우 보호자를 동반하거나 충분한 서류를 다 내지 않아도 즉각 학생들을 등록시키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