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준석, 피츠버그 공식 입단… ‘49’번 유니폼 받았다

심준석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고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소셜 미디어 캡처

심준석(19·피츠버그 파이리츠)이 27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의 홈구장인 펜실베이니아주 PNC 파크에서 등번호 49번이 적힌 유니폼을 받고 계약서에 사인했다.

심준석은 이날 PNC 파크 마운드에 올라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피츠버그 홈페이지는 심준석의 PNC파크 방문 소식을 메인 화면에 소개했다. 심준석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미국에서 뛰는 것이 꿈이었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덧붙였다.

우완투수 심준석은 2023년 국내 신인 선수 중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다. 그는 덕수고 재학 시절 키 195㎝, 몸무게 110㎏이라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시속 150㎞ 후반대의 강속구를 앞세워 고교 야구 무대를 평정했다.

현지 매체 보도로 알려진 피츠버그와의 계약금 규모는 75만 달러(약 9억2000만원)로 기대치를 밑돌지만 피츠버그 구단의 기대 수준과 내부 평가는 높아 보인다. 맥스 콴 피츠버그 선수 담당관은 “심준석의 영입 계획은 2020년에 세웠다”며 “스카우트 담당자가 유튜브에서 투구 영상을 처음 본 뒤 구단 스카우트 팀과 공유했으며, 이후 2년 동안 심준석이 등판한 모든 경기를 지켜봤다”고 전했다.

앞으로 심준석은 마이너리그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계획이다. MLB 닷컴에 따르면 심준석은 구단 유망주들이 있는 도미니카공화국 캠프에서 훈련하다 플로리다 브레이든턴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이후 마이너리그 루키리그인 플로리다 콤플렉스 리그에서 뛸 것으로 보인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