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재명, 뭘 지켜달란 건지…조용히 수사받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정정당당하게 조용하게 나가서 수사받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에 따른 판단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내일(28일) 이 대표가 검찰에 출석한다고 한다. 1차 소환 때와 마찬가지로 온통 야단법석일 것 같다”며 이처럼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는 어제(26일) 전라북도에 가서 (본인을) 잘 지켜달라고 호소했는데, 결백하다는데 뭘 지켜줘야 할지 모르겠다”며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인천 재보궐 선거에 출마해 국회의원, 당대표가 되고 이중삼중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으니 국민이 먼저 알아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 탄압 프레임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아무리 우겨도 자기 당내에서 대선 후보 경선을 하면서 제기된 문제(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지 이 정권 들어서 새로 인지하거나 문제 삼은 것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