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돋보기] 코고는 불면증 환자, 수면제 복용 위험

수면제가 호흡 기능 떨어뜨려 돌연사 부를 수 있어


수면무호흡증은 잠자는 중 호흡이 멈춰 체내 산소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 증상이다. 단순 코골이와 달리 질병으로 분류된다. 깨어 있을 때는 아무 증상이 없고 잘 때만 나타나기 때문에 스스로는 알기 힘들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잠자는 중에 숨길이 막히면서 호흡이 멎고 신경센서가 이를 감지해 뇌를 깨워 다시 숨을 쉬도록 하지만, 이후 잠들면 기도가 또 막히는 현상을 계속 겪게 된다. 이렇게 수면 중 불규칙한 호흡이 반복되면 뇌가 위험을 인지해 잠을 거부하게 되고 중간에 계속 깨게 되는 불면증으로 진행되게 된다.

이런 수면장애 환자가 가장 먼저 찾는 치료법은 수면제다. 자신의 수면장애에 대해 잘 알지 못한 채, 일단 자는데 급급해 수면제를 먼저 찾는 것이다.
하지만 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한 경우 수면제 섭취는 매우 위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수면제는 호흡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수면무호흡증 환자에게는 돌연사 등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경과 전문의인 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팀의 연구에 따르면 불면증 환자 115명을 수면다원검사 등 정밀검사한 결과 78%(90명)에서 중등도 이상의 수면 호흡장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원장은 27일 “수면무호흡증이 동반된 불면증인 경우 먼저 호흡치료를 통해 감소된 산소 농도를 정상으로 회복시키고 인지행동, 빛치료 등으로 불면증을 치료하면 부작용 없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압기 치료는 자는 동안 공기를 인위적으로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감소된 산소 농도를 정상으로 회복시켜 코골이, 수면무호흡을 방지하고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

인지행동 치료는 불면증을 유발하는 높은 각성 상태를 조절하기 위해 역기능적 사고(수면과 관련한 비합리적 생각들)를 보다 적응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로 바꿔주고, 또한 여러 다양한 행동치료기법들을 통해 불면증 환자의 부적응 행동을 변화시키거나 대안적인 행동을 학습시켜 입면과 숙면을 하게 한다. 또 낮과 밤을 구별해야 하는 뇌내 생체시계에 문제가 생겨서 나타나는 불면증인 경우에는 빛치료로 수면리듬을 잡아준다.

한 원장은 “코골이를 동반한 불면증을 수면다원검사 없이 만성 불면증으로 판단하고 약을 장기 복용할 경우 약을 끊기 어렵고 기억력 감퇴, 고혈압, 당뇨 등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 불면증, 코골이,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수면다원검사와 양압기 치료는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하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