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또 중국 띄우기…“中 전기차 업체가 가장 똑똑·열심”

테슬라 4분기 실적 발표 뒤 콘퍼런스 콜 행사서
중국 칭찬, 이번이 처음 아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전기차 업체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며 또다시 ‘중국 띄우기’에 나섰다. 중국은 테슬라의 가장 큰 공장이 있는 곳이다.

머스크는 25일(현지시간) 테슬라의 4분기 실적 발표 뒤 가진 콘퍼런스 콜 행사에서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가장 열심히, 가장 똑똑하게 일한다”며 “중국의 (전기) 자동차 회사들을 많이 존경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 자리에서 “중국 업체들이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평하기도 했다.

그는 “현재 중국에서 테슬라의 중국 팀이 (전기차 시장에서) 이기고 있다”면서도 “중국 업체가 테슬라에 이어 2위가 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밝혔다. 다만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하는 중국 업체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또 “우리는 중국에서 최고의 인재를 끌어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인재 영입)이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머스크의 중국 띄우기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2021년 9월 열린 한 온라인 포럼에서도 “중국 자동차업계 근로자들이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다”며 그 중 일부는 소프트웨어를 다루는데 매우 능숙하다고 평했다. 지난해엔 코로나19 봉쇄 기간 테슬라 상하이 공장 가동에 나선 중국 사업부에 대해 “새벽 3시에도 밤새워 일한다”고 추켜세웠다.

현재 중국 전기차 기업 중에서는 비야디(比亞迪·BYD)가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EV 스타트업 ‘삼총사’인 웨이라이(蔚來·니오), 샤오펑(小鵬·엑스펑), 리샹(理想·리오토)이 각각 연 1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 중이다.

CNBC는 중국에서 테슬라의 가장 큰 라이벌은 BYD라고 보았다. 지난해 BYD와 상하이GM우링(SAIC-GM-Wuling)이 만든 자동차가 중국 내에서 테슬라의 Model 3보다 더 많이 판매됐기 때문이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