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횡재세’ 내야 할 사람은 바로 이재명…대장동이 횡재”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7일 “‘횡재세’를 내야 할 사람은 바로 이재명 대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신의 횡재를 감추고자 말로 국민을 기만하는 잘못된 정치를 그만두라”며 “본인의 횡재에 대한 진실규명부터 하라”고 직격했다.

성 의장은 그러면서 “국민들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당시 대장동 일당과 결탁하여 거둬들인 1조원에 가까운 대장동과 백현동 개발이익을 횡재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런 횡재를 하도록 설계하고 결재한 사람에게 횡재세를 물려야 한다”고 말했다.

성 의장은 “이재명 대표가 민생대책이라고 횡재세를 내놓았다”며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지난해 수익을 올렸으니 횡재세를 걷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조세체계는 일관성과 공정성이 있어야 합니다. 고무줄처럼 조세체계가 작동되면 국민의 신뢰를 얻기가 힘들다”며 “에너지 호황이면 정유사가 횡재세를 내고, 반도체가 호황이면 반도체 회사가 횡재세를 내야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이 대표는 약 7조5000억원 규모의 ‘에너지 고물가 지원금’을 취약계층에 지급하자고 정부에 제안하며 횡제세를 주장했다. 이 대표는 “재원 확보를 위해서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과도한 불로소득·영업이익을 취한 것에 대해 전 세계에서 이미 시행하듯 ‘횡재세’ 개념의 부담금을 부과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