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서니 김, LIV 골프로 필드 복귀 가능성 커

캐디 라르손 뉴욕타임스 인터뷰서 가능성 언급


한 때 타이거 우즈의 대항마로 평가 받았던 ‘재미동포’ 앤서니 김(38·미국)의 필드 복귀설이 모락모락 피어 오르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27일(한국시간) 앤서니 김의 캐디였던 에릭 라르손과 인터뷰를 통해 앤서니 김이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골프 시리즈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앤서니 김은 비교적 아담한 체격 조건에도 불구하고 클럽을 내려 잡는 그립으로 호쾌한 스윙을 하므로써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우승은 2008년 2승, 2010년 1승 등 통산 3승이다.

하지만 잘나가던 앤서니 김은 2012년 시즌을 끝으로 투어에서 자취를 감췄다. 그리고 그로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나타낸 적이 없다. 그의 갑작스런 은퇴 사유는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다만 그가 2015년 AP통신과 가진 인터뷰를 보면 부상이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유추된다. 당시 인터뷰에서 앤서니 김은 “경기에 오래 나서지 않아 몸 상태도 안 좋다”며 “아킬레스건, 어깨 근육, 척추 등 최근 3년여 사이에 부상이 6∼7군데나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라르손은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LIV 시리즈 합류 여부에 대한 질문에) 그는 ‘나는 정말 모르겠다’고 말했고, 나는 ‘어서 오래된 클럽을 꺼내서 그곳으로 가서 즐겨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그의 조언에 앤서니 김은 “그게 바로 사람들이 내게 바라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라르손은 전했다.

앤서니 김과 최근 2년 사이에 라운드를 두 번 했다는 스윙 코치 애덤 슈라이버는 “앤서니 김의 스윙은 예전 그대로다”고 스윙이 전혀 녹슬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앤서니 김이 실제로 LIV 시리즈의 제의를 받았는지 불분명하다. 하지만 2008년 라이더컵에서 맹활약했던 앤서니 김에 대한 소식이 궁금한 사람들에게는 반가운 뉴스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