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사흘만에 또 ‘스톱’… 강한 바람 탓 50편 결항

제주국제공항에서 사흘 만인 27일 또다시 궂은 날씨로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사진은 지난 24일 제주국제공항 눈보라가 몰아치고 있는 제주공항 모습.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 전편 결항했던 제주국제공항에서 사흘 만에 또다시 궂은 날씨로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었다.

27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 50편(출발 18편, 도착 32편)이 결항하고 9편(출발 6편, 도착 3편)이 지연 운항했다.

이날 예정된 국내선 항공편은 모두 445편(출발 222편, 도착 223편)이다.

공항 관계자는 “제주공항과 다른 지역 공항에 강한 바람이 부는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결항편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급변풍과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앞서 지난 24일엔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내리면서 제주공항을 오갈 예정이었던 국내선 466편(출발·도착 각 233편)과 국제선 10편(출발·도착 각 5편)이 모두 결항한 바 있다.

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