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상문학상 대상에 최진영 작가 ‘홈 스위트 홈’

최진영 작가. 뉴시스

문학사상은 올해 제46회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작으로 최진영 작가의 ‘홈 스위트 홈’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홈 스위트 홈’은 온전한 자신의 집을 갖지 못한 채 살아온 화자가 말기 암 진단을 받은 후 얻은 폐가를 자기만을 위한 공간으로 고쳐 살아가는 모습을 그렸다. 2006년 등단한 최진영 작가는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이제야 언니에게’ ‘구의 증명’ ‘내가 되는 꿈’ 등의 장편소설을 발표했다. 그동안 만해문학상, 신동엽문학상, 한겨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우수작으로는 김기태의 ‘세상 모든 바다’, 박서련의 ‘나, 나, 마들렌’, 서성란의 ‘내가 아직 조금 남아 있을 때’, 이장욱의 ‘크로캅’, 최은미의 ‘그곳’이 선정됐다.

이상문학상은 지난 2020년 우수상 수상자로 결정된 김금희, 최은영, 이기호 작가가 ‘수상작 저작권 3년간 양도’라는 계약 조항을 문제 삼아 수상을 거부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문학사상은 수상자 발표를 취소하고 사과한 뒤 계약 조항 내용을 전면 수정했다.

상금은 대상 5000만원, 우수작 각 500만원이다. 제46회 작품집은 다음 달 출간된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