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매달 2번씩 與지도부 회동 한다 “당정 하나로”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 초청 만찬에서 김기현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매월 두 번씩 만나 현안을 논의키로 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13일 윤 대통령과 김 대표 등 신임 지도부가 서울 용산 대통령실 만찬을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브리핑에서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면서 “당정이 하나되어 국민을 위해 힘껏 일해 나아가자는 뜻을 함께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당정 간 원만한 협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당 지도부와 대통령실의 정기적인 만남이 필요하다고 김 대표가 제안했고, 이에 월 2회 정도 정기 회동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오늘 막 이야기가 나온 만큼 정기 회동의 구체적인 성격과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서는 여당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여소야대 지형을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다들 적극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윤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과 한일정상회담,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에 대한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최고위원은 다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야당에 대한 언급이나 다음 달 있을 여당 원내대표 선거 관련 이야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 만찬이 한 번으로 끝난 게 아니라 이같은 회동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거라 생각한다”며 “오늘은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직자들에 대한 축하 자리가 주된 내용이었고, 정진석 전 비대위원장이 힘써주신 데 대한 격려 의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만찬은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를 초청해 이뤄졌다. 저녁 6시30분쯤부터 9시까지 이어진 만찬에는 김 대표를 포함해 김재원·김병민·조수진·태영호 최고위원, 장예찬 청년최고위원 등 3·8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신임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다. 정진석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자리를 함께 했다.

김 대표가 이날 오전 임명한 주요 당직자 중에서는 친윤계 핵심인 이철규 사무총장만 유일하게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대기 비서실장과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이 함께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