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흉기에 찔린 뒤 피 흘리며 근무했다” 경찰청, 진상조사 착수


부산경찰청이 근무 중 흉기에 찔려 목을 다친 경찰관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채 동료들의 외면 속에 계속 근무했다는 논란에 대해 진상조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20일 112치안종합상황실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여러 가지로 제기되는 문제점에 대해 부산경찰청 차원에서 진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발전적으로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우선 다른 지역 경찰관 등을 포함한 진상규명 팀을 꾸려 이번 사건 처리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부산청 청문감사인권 담당관실도 해당 경찰서장 등 지휘 보고 선상에 있는 책임자를 대상으로 적절성 여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번 일은 부산 북부경찰서 한 지구대에서 발생했다.

지난 6일 오전 5시쯤 부산 북구 한 아파트 A씨 집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당 지구대 B 경위가 동료와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

집주인 A씨는 위협적인 태도에 이어, 실랑이 과정에서 B 경위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목과 얼굴을 흉기에 찔린 B 경위는 피를 흘리면서도 동료와 함께 A씨를 검거했다.

문제는 그 이후 발생한다. B 경위는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상태로 지구대로 복귀해 진술조서 작성 등 후속 절차를 마치고 신고 접수 12시간 만에 귀가했다.

전치 3주 진단에 수술까지 받은 그는 최근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과다 출혈에 따른 현기증이 발생했지만, 동료들의 외면 등으로 근무를 계속할 수밖에 없었다는 본인의 심정과 당시 상황 등을 올리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