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울 가고, ‘뜨거운’ 봄배구… “이판사판” “내가 미치겠다” 각오

사진=한국배구연맹

겨울 정규리그를 마무리한 프로배구 V리그가 뜨거운 ‘봄배구’에 돌입한다.

봄배구의 주인공 7개 구단 감독 및 선수들이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우승을 향한 포부를 밝혔다. 남자부 대한항공·현대캐피탈·우리카드·한국전력, 여자부 흥국생명·현대건설·한국도로공사가 참가했다.

남자부 챔프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통합 3연패와 시즌 트레블(정규리그 1위·챔프전 우승·KOVO컵 우승)을 바라본다. 아포짓스파이커 임동혁은 “올시즌 KOVO컵도 우승해서 트레블이라는 단어에 의미부여를 많이 하고 있다”며 “통합우승도 해봤고, 정규리그 1위만 해보기도 했고, 챔프전 우승도 해봤다. 트레블 기회가 언제 올지 모르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초심을 잡고 꼭 이뤄내자’는 말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전통의 명가’ 현대캐피탈은 이를 저지하고 4시즌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일단 준PO에서 박터지게 싸워서 체력을 많이 빼고 (PO에) 오면 좋겠다”고 말하며 “핵심전력 전광인이 부상이기 때문에 전략보다는 이판사판 해야 할 것 같다. 최선을 다해 올라가겠다”고 밝혔다. 허수봉은 “제가 잘해서 일 한 번 내보겠다”며 “여오현 (플레잉) 코치님의 10번째, 저의 3번째 반지를 위해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각오했다.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은 2년 연속 단판승부로 치러지는 준플레이오프(준PO)에서 맞붙는다. 지난 시즌에는 한국전력이 승리했다. 한국전력 임성진은 “(큰 경기에선) 한 명이 미쳐야 한다고 했는데, 제가 그 미친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단기전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제부터는 선수들 몫이니 자신감 갖고 하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여자부는 23일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의 PO(3전 2선승제)로 봄배구가 시작된다. 지난 시즌은 코로나19로 여자부가 조기 종료돼 2년 만이다. 챔프전에 직행한 흥국생명의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두 적수 중 한 팀이 올라오는 걸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는 모두 2차전에 PO를 끝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미들블로커 배유나가 먼저 “수원(3차전)으로 돌아갈 생각이 없다”고 포문을 열자 현대건설 황민경이 “저희도 김천에서 끝낼 생각”이라고 응수했다.

‘배구여제’ 김연경을 어떻게 막을지 질문도 나왔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연경이는 (팬이 많아서) 건드리기 싫은데”라고 웃으며 “성격이 아무래도 활달하고 욱하는 성격이 있어 열을 받게 해야 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김종민 감독이 “워낙 출중한 선수여서 신경전도 안 통할 것 같다. 다른 선수들을 막겠다”고 하자 강 감독은 “연경아 미안하다”라고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다른 팀 중 우승에 근접한 팀을 고르는 질문에는 흥국생명 4표, 한국도로공사 2표, 현대건설 0표가 나왔다. 이에 황민경은 “현대건설이 왜 작년부터 올해까지 잘했는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