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교 민주주의’ 외친 송암 함태영을 아십니까

[신간]송암 함태영
저자 김정회


서대문형무소 투옥 당시의 수형표. 김정회 교수 제공

3·1운동 민족대표 33인 명단에서 빠진 인물이 있다.

3·1운동을 진두지휘한 법조인 겸 목회자, 이승만 정부 부통령을 역임한 ‘송암(松岩) 함태영’(1873~1964)이다.

서울장신대에 출강 중인 김정회(의정부 채움교회 담임목사) 교수가 함 목사를 재조명한 평전 ‘송암 함태영’(연세대학교 대학출판문화원)을 펴냈다.

이 책은 함태영의 개인 저작물과 105인 사건과 3·1운동의 신문조서, 한국기독교 역사 자료, 일본의 한국인 사찰자료 등 수많은 자료들을 토대로 연구하고 정리한 결과물이다.

함태영의 생애는 크게 5개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제1기는 출생부터 1895년 법관양성소에 입학하기 전까지(1873~1895), 제2기는 법관양성소 입학부터 법관으로 살았던 시기로 기독교에 입교하기 전까지의 생애(1895~1909), 제3기는 기독교에 입교한 이후부터 삼일운동의 시기(1909~1921), 제4기는 목회자로 활동하던 시기(1922~1945), 제5기는 해방 후 정치활동에 참여한 시기(1945~1964)이다.

그는 대한제국기에 법조인으로 활동했다.

1919년 3·1운동의 지도자 중의 한 사람이었으며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목회자요, 신학사상가, 정치지도자였다.

특히 1945년 해방 이후에 미 군정의 자문기구였던 남조선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의 민주의원으로 활동했고, 초대 심계원장(현 감사원장)을 지냈다.

이승만 대통령과 함께 제3대 부통령(1952-1956)을 역임할 정도로 정치적으로도 상당한 위치에 있었다.

1962년 정부에 의해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됐다.

그는 법관양성소(서울대 법대 전신)를 졸업했다.
이승만 대통령과 함태영 부통령(왼쪽). 김정회 교수 제공

한성재판소 검사로 재직 중 1898년 독립협회 사건 관련자 이상재 선생 등 17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독립협회에 참여했던 이승만은 한성 감옥에 투옥됐으며 그후 탈옥했다.

이승만은 다시 체포돼 탈옥을 이유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이승만은 한성 감옥에서 처음으로 회심을 경험하며 예수 그리스도를 믿었다.

함태영은 사형이 불가피한 이승만을 도왔다.

결국 독립협회의 개혁운동에 동감하고 있던 함태영은 “유망한 청년들에게 사형은 부당할 뿐더러 가볍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해 파면 당하고 말았다.
김정회 교수.

김 교수는 이 책의 집필 이유에 대해 “함태영은 언제나 역사의 중심에 있으면서도 주변인으로 취급 받아 왔다. 그렇기에 기존에 그나마 나온 연구도 함태영의 삶을 누군가의 주변에서 찾으려 했다. 평전 조차 기록되지 않았던 이유도 철저하게 그의 생애가 저평가됐기 때문이다. 심층 연구가 담긴 평전이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의 생애를 보다 역사적이고 사상적인 차원에서 이해해야만 진면목을 볼 수 있고 역사적 위치를 바르게 정립할 수 있다”고 했다.

격동과 시대적 변혁의 시대를 거치며 지식인, 신앙인이자 정치인의 길을 걸어야 했던 한 인간의 모습을 따라가며 그를 발견하고자 했다.

어떻게 한국교회와 대한민국이라는 역사의 무대를 관통할 수 있었는지 찾으려 했다.

함태영의 내면에는 끊임없이 흐르는 하나의 고민이 있었다.

그것은 위민국가(爲民國家)의 이상이었다.

참된 근대적 국가를 세우고자 했던 그의 열망은 근대 법학을 배우면서 싹트기 시작했다.

국권이 침탈되는 과정에서 좌절된 국가의 이상은 기독교를 만나면서 다시 자랐다.

기독교를 믿게 된 계기는 한편의 드라마를 연상케 한다.

1909년 대심원 판사 시절 재임중 골육종(뼈암)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으며 사경을 헤매고 있었다.

위중한 상태로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구한말 이 땅에 온 언더우드 선교사의 기도를 받고 병이 낫는 신유의 체험을 했다.

병이 낫는 순간,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다.

절망과 고통의 끝에서 얻은 구원의 기쁨이고 은혜였다.

이후 기독교인이 됐고 서울 종로구 연동교회에 출석했다.

함태영은 기독교 신앙과 국가의 관계를 따로 생각하지 않았다. 기독교적 민주주의 국가의 건설이라는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3·1운동의 기획부터 참여했던 함태영의 행적이 눈에 띈다.

남강 이승훈과 함께 한국기독교 지도자였던 함태영은 천도교의 최린과 함께 3·1운동의 성격과 과정을 기획했다.

3·1독립선언서 작성을 주도하다 마지막 서명 단계에서 빠졌다.

민족대표들이 투옥되면 그들의 가족을 돌보고 후사를 도모하기 위해서였다.

교계를 하나로 이끄는 설득의 작업도 그의 몫이었다.

1919년 3월 2일 3·1운동 주도 인물로 체포됐다. 혹독한 고문을 받았고 3년형을 받았다. 1921년 12월 투옥 2년 만에 석방됐다.

이후 평양신학교에 입학했다.

1947년 1월 서울 인현동에 기독교흥국형제단본부(基督敎興國兄弟團本部)와 함께 조선농민복음학교를 설립했다.

농민들의 생각과 가치관을 기독교 복음의 가치로 변화시키고자 신앙운동을 전개하기도 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