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QR 찍으면 영양성분·조리법까지…분유 이력추적도

지난해 도입된 ‘스마트 푸드 QR’
‘이력 추적’ 기능 추가해 사업 확대
농심·대상·샘표·오뚜기·풀무원녹즙·매일유업 시범사업

스마트푸드 QR 홍보영상 캡처. 식약처 제공, 연합뉴스

앞으로 분유를 구매할 때 QR코드를 활용하면 제조일자, 소비기한, 출고일자, 유전자 변형식품 표시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스마트 푸드 QR’ 시스템 시범사업을 확대해 우선 분유제품의 식품이력추적 정보가 추가 제공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9월부터 진행 중인 ‘스마트 푸드 QR(코드)’ 시범사업을 확대해, 앞으로는 이력추적 정보까지 제공하겠다고 20일 밝혔다. 분유제품이 첫 번째 시범대상이다.

스마트푸드 QR 시범사업은 소비자가 스마트폰 카메라로 제품의 QR을 확인하면 ▲영양성분 ▲표시사항 ▲조리법 ▲회수 정보 등을 ‘e-라벨’로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e-라벨은 제품의 포장지에 인쇄된 QR코드를 통해 식품 정보를 제공하는 표시다.

현재 농심·대상·샘표·오뚜기·풀무원녹즙·매일유업 6개 업체가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농심 ‘육개장사발면’과 ‘김치사발면’, 오뚜기 ‘간편시래기된장국’, 대상 ‘햇살담은 양조간장 골드’ 등 모두 13개 제품이 QR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일부 제품은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 영상을 제공하고, 시각 장애인의 경우 스마트폰 내장 기능을 사용해 e-라벨 정보를 음성으로 변환한 뒤 청취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 푸드QR 시범사업 제품 현황.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이 중 매일유업은 영아용 조제유, 즉 분유 제품에 대해 제조일자, 소비기한, 생산량, 출고일자 등까지 볼 수 있도록 스마트푸드 QR에 이력추적 정보를 추가할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앱솔루트 시작부터 앱솔루트 프리미엄 명작1’ ‘앱솔루트 엄마의 선물 프리미엄 명작2’ ‘앱솔루트 엄마의 선물 프리미엄 명작3’ 등 3종류다.

영유아 조제유인 분유는 식품이력추적관리 의무 적용 대상인 만큼, QR 코드에 해당 정보까지 담겠다는 취지다.

식약처는 이번 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식품 데이터를 소비자와 업계에 제공하고, 식품 안전사고 대응에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식품 플랫폼’(K-Food D·N·A)을 2026년까지 구축할 방침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