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유난희 “그녀 떠났을때 아팠다”…故개그우먼 발언 사과

고인 모독 논란 이어 손담비와 홈파티 SNS에 ‘비난 쇄도’

쇼호스트 유난희. 유난희 인스타그램 캡처

홈쇼핑 방송으로 화장품을 판매하면서 고인이 된 개그우먼을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쇼호스트 유난희(58)씨가 “누군가를 연상하게 해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씨는 23일 인스타그램에 “해당 발언에 대해 잘못을 깨닫고 사과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언급한 개그우먼은)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고, (나는) 그녀가 떠났을 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다”며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 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했다”고 했다.

유씨는 “그 마음 한켠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 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마디가 여러분에게 상처가 되어드린 것 같아 무거운 하루를 통감한다”면서 “단순히 물건을 세일즈(판매)하는 입장이기보다는 동료이자 자식을 둔 부모로서 진짜 좋은 것, 작은 것 하나까지도 누구보다 솔직하게 나누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쇼호스트 유난희. 유난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지금 이 글이 제 마음 그대로 여러분께 전해질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 저 유난희는 작은 말에도 조심하며 더 겸손한 유난희가 되겠다”면서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어느 한 사람에게 보통의 하루, 어느 한 사람에게는 따뜻한 하루였을지 모를 이 소중한 하루를 불편한 하루로 만들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유씨는 지난달 4일 CJ온스타일에서 화장품 판매 생방송을 하던 중 고인이 된 개그우먼 A씨를 겨냥해 “모 여자 개그우먼이 생각났다. 피부가 안 좋아서 꽤 고민이 많으셨던, 이것을 알았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씨가 A씨의 실명을 언급한 건 아니지만, 생전 피부질환으로 고통받다가 세상을 떠난 이를 화장품 판매를 위한 멘트 도중 거론했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욱이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된 이후 유씨가 최근 가수 겸 배우 손담비를 자신의 집에 초대해 홈파티를 연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은 더 커졌다.

손담비와 홈파티를 한 쇼호스트 유난희. 인스타그램 캡처

일부 시청자들은 해당 방송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민원을 접수했다. 방심위는 지난 14일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해당 방송에 대해 ‘의견 진술’을 결정했다. ‘상품 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10조 제9호에 따르면 불쾌감, 혐오감 등을 유발해 시청자의 윤리적 감정이나 정서를 해치는 표현을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논란과 관련해 CJ온스타일 측은 “실명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유난희씨가 해당 발언에 대해 다음 방송에서 직접 사과했다”며 “부적절한 발언으로 시청자분들께 우려드린 점 사과드리며, 차후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씨는 국내 1호 쇼호스트로, 홈쇼핑 최초로 억대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