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GM ‘우수 협력사’ 선정

‘오버드라이브상’ 수상

포스코퓨처엠 박준영 해외마케팅그룹장(왼쪽 두번째)과 얼티엄캠 차치규 법인장(가운데)이 GM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2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열린 GM의 ‘제31회 올해의 공급사’ 행사에서 ‘오버드라이브상(Overdrive Award)’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상은 GM이 전 세계 협력사 중 지속가능성, 혁신, 관계 증진 등 성과를 보인 회사를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포스코퓨처엠은 GM과 함께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을 설립하고, 대규모 양극재·음극재 공급 계약을 맺는 등 GM의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 강화에 협력해 온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GM 제프 모리슨 구매 담당 부사장은 “올해도 어려운 한 해였지만, 우수한 공급사를 선정하게 돼 기쁘다”며 “포스코퓨처엠은 수많은 장애물을 극복하고 결단력을 보여주는 모범을 보였다”고 말했다.

포스코퓨처엠은 2022년 5월 GM과 ‘얼티엄캠’을 공동 설립했다. 배터리 소재사 최초로 자동차 회사와 합작사를 만들었다. 연산 3만t 규모의 양극재 생산공장을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2025년부터 2032년까지 8조389억원 규모의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계획이다.

합작사를 통한 공급 외에도 포스코퓨처엠은 얼티엄셀즈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광양에서 생산하는 총 13조7696억원 규모의 양극재를 공급하기로 했다. 9393억원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도 포항에서 생산해 올해부터 2028년까지 공급한다.

포스코퓨처엠과 GM은 미국, 유럽 등 권역별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북미지역에 양극재 공장 증설과 중간 원료인 전구체 공장 신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