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하우시스 한명호 초대 대표 10년 만에 ‘구원투수’ 재등판


LX하우시스가 지난 24일 서울 중구 LX하우시스 본사에서 제1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대표이사로 한명호 사장을 재선임했다고 26일 밝혔다.

한 사장의 대표이사 복귀는 10년 만이다. 그는 2009년 LX하우시스(당시 LG하우시스)가 LG화학에서 분할·설립됐을 때 초대 대표이사로 취임해 2012년까지 안착과 성장을 이끌었다.

당시 한 대표는 건축용 고성능 PF단열재, 완성창, 고단열 로이유리, 친환경 건축자재 ‘지아(ZEA)’ 시리즈 등 신사업 육성을 주도했다. 미래 성장 사업들이 현재 LX하우시스의 주력 사업으로 성장하는 토대를 마련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미국 조지아 인조대리석 공장 건설, 중국 우시 생산공장 건설 등 글로벌 주요 전략 시장에 현지 생산거점을 마련하며 내수 중심이던 사업 구조를 해외 시장으로 확대하는 데에도 주요 역할을 했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한 대표는 2012년 말 퇴임 후에도 관련 업계에 꾸준히 몸담아 왔다”며 “국내 건축자재 분야 최고 전문가로서의 사업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LX하우시스가 경기 침체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지속 성장해 나가는 데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 국내 주택시장 위축 및 건설경기 침체 등 위기상황에서 수익성 개선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재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동차 소재 부품 사업 턴어라운드 추진, 해외 사업 적극 확대로 국내시장 침체를 돌파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