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건축구조 공법 ‘녹색기술 인증’ 획득

포스코이앤씨와 합성기둥 공법 공동 개발
철근 콘크리트 대비 폐기물량 53%, 이산화탄소 47% 절감

포스코는 포스코이앤씨와 공동으로 개발한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 기술(P-Box Column)이 지난 22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녹색기술은 신재생 에너지, 탄소저감 등 사회, 경제 활동 전 과정에서 에너지·자원의 절약과 효율화를 통해 온실가스,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임을 인증하는 제도다. 평가 기관의 심의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 외 7개의 부처로 구성된 녹색인증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된다.
P-Box Column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 기술은 포스코의 고성능 강재를 냉간 성형해 제작하는 합성기둥으로, 콘크리트와 강재의 합성효과에 의해 압축 강도를 2배가량 향상할 수 있다. 해당 기술은 2019년 건설 신기술 제868호로 지정돼 기술 우수성을 인정받은 공법으로, 이번 녹색기술 인증을 통해 기술 우수성뿐만 아니라 탄소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공법임을 입증받았다.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을 적용할 경우 철근 콘크리트 기둥 대비 폐기물량은 약 53%, 폐기물 처리비용은 약 59%,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47%를 절감시킬 수 있는 것으로 전문기관은 확인했다.

포스코이앤씨는 이 공법으로 아파트 지하주차장 구간에 철근 콘크리트 공법을 대체해 더샵 천호 센트럴시티 외 3개 현장(강재 약 1900t)에 시공했다. 건축 외에 플랜트, 인프라 등 다른 분야에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