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거래 67% 가격↓…‘은행파산·고금리’ 아직은 하락세


지난해 4분기와 비교 가능한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3건 중 2건 이상의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거래가 반등했던 매매시장도 가격 하락세를 지속하며 여전히 무거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동산R114는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각각 같은 단지, 같은 면적에서 전세 계약이 체결된 사례 5138건 중 67.3%인 3459건이 종전보다 보증금액을 낮춘 거래였다고 26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각 단지 최고가격을 비교했다.

지난달 말 3375가구 규모 개포자이프레지던스가 입주한 강남구는 지난해 4분기 대비 올해 1분기 하락 거래 비율이 74.5%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목동을 중심으로 재건축을 본격화한 양천구가 73.9%, 지난달 1772가구짜리 흑석리버파크자이가 입주를 시작한 동작구가 71.9%였다.

성동(71.4%) 관악(71.1%) 동대문(71.0%) 용산(70.1%)도 같은 기간 하락 거래 비중이 70%를 넘었다. 강북과 종로는 이 비중이 각각 51.3%, 52.0%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새 아파트 입주로 신축 단지에서 싼 전세매물이 쏟아지자 인근 아파트 전셋값도 약세를 보였다”며 “특히 재건축 추진 단지나 갱신 계약이 이뤄진 구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직전 분기보다 낮게 계약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갱신 거래 1만4082건 중 갱신청구권을 사용한 사례는 4704건으로 33.4%에 그쳤다. 2020년 8월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이래 분기 기준 최저 비중이다. 지난해 1분기 67.0%의 절반 수준이다. 직전인 지난해 4분기(45.0%)보다는 12% 포인트 가까이 줄었다.

지난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일주일 전보다 0.06% 내리며 전 주(-0.05%)보다 낙폭을 소폭 키웠다. 재건축이 0.01% 내리고 일반 아파트는 0.08%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6%, 0.04% 내렸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미국 SVB(실리콘밸리은행)를 비롯한 중소형 은행의 파산과 여전히 높은 대출 금리 등의 영향으로 국내 주택 수요가 다시 위축된 분위기”라며 “급매물 중심으로 유입되던 수요 움직임이 3월 들어서는 다소 주춤한 모양새”라고 전했다.

전세가격은 서울과 신도시가 각각 매매 낙폭의 2배인 0.12%, 0.10% 내렸다. 경기·인천도 -0.05%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전세시장은 월세로 넘어갔던 수요가 일부 전세로 넘어오고 있지만 저가물건 위주로 거래되고 있다. 올해 서울 아파트 1분기 전세 거래 2만9668건 중 보증금 4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45.5%로 지난해 4분기(37.7%) 대비 7.8% 포인트 늘었다.

윤 연구원은 “국내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절대적 거래량이 부족하고 해소되지 못한 급매물들도 시장에 쌓여 있는 만큼 하락 관점이 더 유효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