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더 글로리’ 넷플릭스 비영어권 TV 3주 연속 세계 1위

3월 넷째 주(20~26일) 4835 시청시간 기록

‘더 글로리’가 29일 넷플릭스 공식 홈페이지 내 ‘톱10(Top 10)’에서 3월 넷째 주(20~26일) 비영어권 TV 부문 시청 시간 1위로 소개돼 있다. 넷플릭스 홈페이지 캡처

학교 폭력 피해자의 복수극을 다룬 드라마 ‘더 글로리’ 파트 2가 공개 후 3주 연속으로 OTT 플랫폼 넷플릭스 비영어권 TV 부문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했다.

‘더 글로리’의 시청 시간은 29일 넷플릭스 공식 홈페이지 내 ‘톱10(Top 10)’에서 3월 넷째 주(20~26일) 4835만 시간으로 집계됐다. 비영어권 TV 부문 1위다. 한국 홍콩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에서 1위를 차지했고, 68개 국가·지역에서 톱10에 들었다.

‘더 글로리’는 지난 10일 파트 2를 공개한 지 사흘 만에 79개 국가·지역에서 1억2446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비영어권 TV 부문 1위에 올랐다. 3주가 지난 지금까지도 순위를 유지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더 글로리’ 외에도 전도연 정경호 주연의 드라마 ‘일타스캔들’은 5위를 차지했다. 신혜선 김정현의 ‘철인왕후’도 10위에 올랐다. ‘일타스캔들’은 8주, ‘철인왕후’는 6주 연속 톱10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