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넥스트’ 출신 기타리스트 임창수, 베트남서 사망

오토바이 사고… 향년 54세

강호정씨 SNS의 임창수씨 사진. 연합뉴스(강호정씨 SNS 캡처)

고(故) 신해철이 이끌었던 밴드 넥스트에서 활동했던 기타리스트 임창수가 베트남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25일 베트남 럼동성 달랏에서 오토바이를 몰던 중 전봇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향년 54세.

고인은 1994년 발매된 넥스트의 2집 앨범 ‘더 리턴 오브 넥스트 파트1: 더 비잉’에서 기타를 연주했다. 팬들에게 타이틀곡 ‘날아라 병아리’로 기억되는 앨범이다. 고인은 넥스트에서 탈퇴한 뒤에도 신해철과 친분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넥스트 탈퇴 이후 제작자로 가수를 육성했고, 터널증후군으로 기타를 연주할 수 없게 되자 컴퓨터 음향 장비 및 전자악기 업체를 설립해 운영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