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장의자 빼고 간판 단순하게 …작은 교회에 공간 제안

센트·횃불트리니티실천신학연구센터·교회공간연구소 공동 세미나 개최

작은교회를 위한 예배공간 세미나가 29일 종교교회에서 열렸다. 발표자들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덕원 교수 전창희 최주광 박종현 목사

좁은 직사각형의 공간, 정면의 강대상 앞에 장의자들이 늘어서 있다. 교회 이름이 커다랗게 적힌 유리창은 바깥에서 들어오는 햇빛을 가로막는다. 많은 상가교회가 약속이나 한 것처럼 고수하는 모습이다. 한국교회의 80%를 차지하는 작은 교회들을 이 ‘뻔한 공간’에서 건져내기 위한 실용적인 아이디어들이 공유됐다.

사단법인 센트(대표 박종현 목사)와 횃불트리니티 영성형성과 실천신학연구센터(센터장 안덕원 교수), 교회공간연구소(소장 최주광 목사)가 29일 서울 종로구 종교교회(전창희 목사)에서 작은 교회를 위한 예배 공간 세미나를 개최했다.

안덕원(횃불트리니티) 교수는 작은 교회일수록 공간을 통해 기독교적 영상을 드러내기가 더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큰 규모가 압도감을 주고 집중력을 흩트리지만 작은 공간은 아늑하고 편안함을 안겨준다고 했다. 안 교수는 공동체성의 구현에도 작은 교회가 더 효과적이라고 했다. 안 교수는 이날 ‘사례로 보는 도시교회와 복합공간’이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과거에 비해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상가교회의 구조와 유형으로부터 창조성이나 다양성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고 안타까워했다.

안 교수는 작은 공간의 장점을 살리면서 기독교적인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소개했다. 안 교수는 “교회 건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값비싼 재료나 풍부한 예산보다는 예배 공간에 대한 예전적 이해와 미적 감성”이라고 조언했다.

안 교수에 따르면 바닥과 천장, 벽의 색깔과 재료는 일관성이 있는 것이 좋다. 좁은 공간에 지나치게 많은 색을 사용하면 안정감이 떨어지고 예배 집중에 방해가 된다는 것. 공간의 폐쇄성을 높이는 장의자보다는 이동할 수 있는 의자를 배치하면 공간 활용도가 높아진다고 한다. 가구를 배치할 때는 붙박이보다는 기성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후에 교회 이전 후에도 다시 사용하기 좋다고 한다. 공간 활용을 위해 붙박이 가구를 써야 한다면 후에 분리하여 다시 활용할 수 있는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는 조언이다.

대부분의 교회가 직사각형 공간의 면 부분을 활용하고 있는데, 코너 부분에 강대상을 두고 마름모나 삼각형 형태로 예배 공간을 두면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광주 숨·쉼교회에는 십자가 첨탑이 없다. 대신 숨이라는 글자가 적힌 간판이 걸려 있다. 안덕원 교수 제공

외부에 노출된 첨탑이나 교회의 간판, 표지판, 교회 이름이 들어간 장식은 가급적 줄이는 것이 좋다고 한다. 첨탑을 꼭 설치해야 한다면 크기를 줄이고 안전 점검을 철저하게 하라는 게 안 교수의 제안이다. 안 교수는 이제는 종탑을 보고 교회를 찾아오는 시대가 아니라며 광주광역시 수완동의 숨·쉼교회(안석 목사)의 사례를 소개했다. 숨·쉼교회에는 십자가탑이 없다. 대신 ‘숨’이라는 글자가 위에서 아래로 길게 쓰인 간판이 걸려있다. 지역 주민들은 교회가 운영하는 도서관과 카페에 마음껏 오간다. 지역사회를 품고 자연스럽게 전도하다 보니, 십자가탑이 없어도 알만한 사람은 이곳이 교회임을 안다고 한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창의적인 구상으로 예산을 줄인 사례들이 소개됐다. 서울 송파구 낮은자리교회(김은득·신재훈 목사)는 강대상 뒤편 공간의 우측 상단에 홈을 파서 음각 십자가를 만들었다. 안 교수는 “십자가 모양을 만들고 해당 부분에 조명을 비췄을 뿐인데 상당히 근사해 보인다”며 “이 십자가의 제작 비용은 겨우 3천원”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 새사람교회는 오랜 기간 공실로 있던 지하 골프연습장 공간에 입주해 극장식으로 꾸몄다. 안덕원 교수 제공

서울 강남새사람교회(전기철 목사)는 버려질 수 있는 공간을 변형하여 교회의 목적에 부합하도록 활용한 사례로 소개됐다. 교회는 공실로 있던 지하 2층의 골프연습장 자리에 입주했다. 바닥이 위에서 아래로 기울어진 특수한 구조여서 마땅한 입주민을 찾지 못하던 차에 교회가 입주하여 극장식 공간으로 구현했다. 임대료도 주변에 비해 저렴하다.

교회공간연구소장 최주광 목사는 “현장에서 만난 상가교회 목회자들에게는 ‘교회는 이래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있더라”면서 “우리 안의 고정관념을 깨면서 교회가 가진 의미와 정신을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상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사진=손동준 기자 sd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