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의전비서관’ 했던 김일범, 현대차그룹 부사장 된다

지난 1월 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다보스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CEO와의 오찬'에 입장하며 김일범 의전비서관(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김일범 전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이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으로 영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현대차그룹 부사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현재 김 전 비서관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퇴직 공직자 취업 심사’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 측 관계자는 “글로벌 대외정책 역량 및 부산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 강화를 위해 영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글로벌 시장 환경·정책이 빠르게 변하는 등 대외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서 외교 경험과 인맥이 풍부한 김 전 비서관 영입이 주요국과의 네트워크 강화, 정책적 판단 역량 제고 등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에도 김 전 비서관의 대외 업무 역량이 동원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2021년 8월 국내 대기업 중 가장 먼저 그룹 차원의 전담 조직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엑스포 유치 지원에 힘쓰고 있다.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외무고시를 거쳐 외교관 생활을 시작한 외교 전문가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 등 대통령 3명의 영어 통역을 내리 맡았다.

이후 지난 2019년 외교부 북미2과장을 지내던 중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SK그룹의 중요 해외 업무를 담당했다.

지난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시설 윤석열 당선인의 외신 공보보좌역을 맡은 데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을 지냈다가 지난 3월 사퇴했다. 부인은 배우 박선영씨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