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개혁주의생명신학’ 세계화 도모...예장백석 국제포럼

필립 라이큰, 비베 보어 주제발표

천안 백석대학교 국제회의실에서 29일 개최된 백석총회 설립 45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국제포럼’ 전경. 백석총회 제공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백석총회(장종현 총회장)는 29일 천안 백석대학교 국제회의실에서 설립 45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국제포럼’을 개최하고 교단의 신학적 정체성인 개혁주의생명신학의 세계화를 도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개회 예배 설교를 한 장 총회장은 “백석총회 45년은 하나님께서 이루신 은혜의 역사였다”며 “오늘 진행되는 개혁주의생명신학 국제포럼을 통해 다시 한번 십자가와 부활의 신앙이 회복되는 역사가 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에서는 미국 휘튼대학교의 필립 라이큰 총장이 ‘개혁주의생명신학과 글로벌 기독교대학’, 칼빈대학교의 비베 보어 총장이 ‘개혁주의생명신학과 세계 기독교’,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권성수 교수가 ‘개혁주의생명신학과 생명사역’, 백석대학교의 장동민 박사가 ‘개혁주의생명신학으로 민족을 살리다’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라이큰 총장은 “복음을 은혜롭게 보존하는 것이 올바른 교리의 기능”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개혁주의생명신학은 복음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은혜로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고자 하는 교리 체계”라고 강조했다.

보어 총장은 “개혁주의생명신학 7대 실천운동은 영적 훈련이 추후 어떻게 경건한 성품개발로 이어지는지에 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장 총회장의 저서인 ‘신학은 학문이 아닙니다’를 보면 신학은 학문적 관점으로서가 아닌 신앙생활과 신학의 실제적 적용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국제포럼 마지막 시간에는 숭실대 김영한 박사, 아신대 한상화 박사, 백석대 이경직 박사가 패널로 나서 ‘개혁주의 생명신학을 논하다’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한편 개혁주의생명신학은 지난 2003년 장 총회장이 한국복음주의신학회 국제학술대회 폐회예배 설교에서 ‘신학은 학문이 아니다’라고 주창하며 시작됐다. 7대실천운동인 신앙운동, 신학회복운동, 회개용서운동, 영적생명운동, 하나님나라운동, 나눔운동, 기도성령운동을 통해 학문으로써의 신학 한계를 넘어 그리스도의 생명을 경험하는 실제적 경험이 되는데 주력하고 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