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범죄도시3’ 정식 개봉 전 박스오피스 1위… 50만 육박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3'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마동석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 3’이 정식 개봉 전부터 극장가를 강타했다.

3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부처님오신날을 낀 연휴 사흘간(27∼29일) ‘범죄도시 3’은 관객 46만9000여명(매출액 점유율 24.0%)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범죄도시 3’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연휴 ‘프리미어 상영’(유료 시사회) 명목으로 전국 영화관에서 제한적 규모로 상영됐다. 연휴를 겨냥한 일종의 변칙 개봉을 한 셈이지만, 단 3일 만에 대규모 관객을 모아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 17일 개봉한 뒤 줄곧 1위를 지켜온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액션 영화 ‘분노의 질주: 라이드 오어 다이’는 같은 기간 44만9000여명(22.9%)이 관람해 2위로 밀려났다.

‘범죄도시 3’이 단숨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데는 극중 특유의 액션과 유머를 발휘한 마동석의 힘이 크게 일조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 영화는 서울 광역수사대에서 일하게 된 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살인 사건을 수사하던 중 신종 마약 유통과 관련된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마동석과 함께 이준혁·이범수·김민재·이지훈·전석호·고규필 등이 출연하고, 일본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도 나온다. 지난해 여름 1000만 관객 이상을 동원했던 ‘범죄도시 2’의 이상용 감독이 전편에 이어 메가폰을 잡았다.

정식 개봉 전부터 관객의 인기를 증명한 ‘범죄도시 3’는 정식 개봉해 대규모 상영에 들어가면 2위와 격차를 벌려 1위를 굳힐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한국 영화가 이렇다 할 대작을 못 내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외국 영화에 내준 상황에서 ‘범죄도시 3’이 만들어 낼 흥행 스코어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