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앤데믹 시대 분열된 교회는 하나 됨 지향하자”

한국교회총연합,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협력기관 초청 간담회
“협력 통해 함께 전도 사명 완수하자”

이영훈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교총 협력기관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이 30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협력기관 초청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월드비전·기아대책·한국교회봉사단·세계성시화운동본부·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한국교회법학회·한국세계선교협의회 등 한교총과 협력하는 15개 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영훈 대표회장은 “19세기 말 우리나라에 온 선교사들은 교단이 다 달랐지만, 한마음으로 이 땅의 복음화를 위해 협력했다”면서 “하지만 지금 한국교회에는 300개가 넘는 교단이 있을 정도로 분열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회장은 “이제라도 한교총을 중심으로 나누어진 한국교회가 하나 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전도 사명 완수는 물론이고 저출산 극복과 동성애 문제 해결, 생태계 파괴에 대한 공동 대응을 함께 하자”고 권했다. 이 대표회장은 “한국 교회가 사랑의 종교, 신뢰받는 종교로 거듭나는 일에 여러분이 협조해 달라. 함께 하자”고 권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협력기관 대표들은 각 단체의 사역을 소개하며 한교총과의 협력 확대를 제안했다.

김철훈 한국교회봉사단 사무총장은 “한교총과 협력해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복구를 하고 있다”면서 “현재 지진 피해 현장에 커뮤니티 센터를 짓고 있으며 앞으로도 협력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