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한국이여, ‘1973 빌리 그레이엄 전도대회’ 영광을 다시 한번!


한국교회의 부흥의 원동력이 된 1973년 ‘빌리 그레이엄 전도대회’가 희년을 맞아 오는 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다시 한번 영광을 재현한다. 이번 대회 주 강사는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아들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통역은 김하나 명성교회 목사가 맡았다.

빌리 그레이엄 전도대회는 1973년 5월 30일부터 6월 3일까지 여의도 군용지인 5·16광장에서 한경직 목사를 대회장으로 17개 교단이 연합한 초교파 대형 전도대회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주 강사로 나섰고, 김장환 목사가 통역 설교자가 된 전도 집회에는 매일 50여만명씩 총 320만명이 모였다.

본 대회가 열리기 전 5월 17일부터 6개 도시에서 전도 대회가 열렸고 연합 성가대 9500명을 비롯해 120만 명이 참석해 1만6703명의 결신자를 얻은 역사상 최대 규모의 전도 집회였다. 이 집회에서 당시 경제적으로 여려웠던 국민들은 많은 위로와 도전을 받았다. 1973년의 기적은 빠르게 성장하는 한국교회가 대한민국과 세계 선교를 위해 헌신하는데 위대한 초석이 됐다.


‘빌리 그레이엄 50주념 기념대회’ 대회를 앞두고 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사무총장 박동찬 일산광림교회 목사의 사회로 열린 기자회견에는 빌리 그레이엄 전도대회 상임고문인 극동방송 김장환 이사장, 대표 대회장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 주강사로 나서는 프랭클린 목사와 윌 그레이엄 목사가 참석했다.

주강사로 나서는 프랭클린 목사는 “지난 50년 동안 한국은 큰 변화를 겪었다. 하지만 한 가지 변하지 않은 건, 그것은 일류애적인 사랑의 마음”이라며 “인간의 마음은 항상 무엇인가를 찾고 있다. 세속주의도 물질주의도 만족시킬 수 없다. 섹스도 마약도 그럴 수 없다. 인간의 영혼은 그 어느 것으로도 채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사랑하셔서 독생자 그리스도를 주셨다. 믿는 자마다 구원을 얻고 영생을 얻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구원 위해 아들을 보내셨다. 인류를 구원하는 일입니다. 만약 우리가 죄에서 돌아서서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다면, 우리의 마음으로 예수께서 들어오셔서 변화시키고 우리가 설명할 수 없는 평안을 채워주신다. 이번 집회 때 전해질 말씀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주님께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준비시키시며 이미 역사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장남으로 태어난 프랭클린 목사는 열두 살 때부터 아버지의 뜻에 어긋나는 삶을 살기 시작했다. 독한 위스키를 마시고 마약에도 손을 댔다. 오토바이로 폭주하다가 잡히는가 하면 레터노 대학에서는 교칙을 어겨 퇴학을 당했다. 그는 가망이 없는 청년이었다. 그러나 빌리 그레이엄은 인내하며 아들을 사랑하고 용납하며 기다려줬다. 부모님의 확고한 신앙교육과 변함없는 사랑으로 그는 예수님께로 돌아와 목회자가 됐다.

프랭클린 목사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음세대를 향해 “모든 세대는 그들에게 닥친 위기와 어려움이 있다”며 “중요한 것은 그들도 내가 누군지 알기 원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젊은 세대에게 닥친 위기와 어려움이있다. 이들을 위해 교회가 부름받은 것은 선포하기 위함”이라며 “교회가 갖고 있는 도전은 살아있는 이런 모든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무엇을 행하시는지 알려주는 것이다. 구원의 메시지에는 성령의 능력이 있고 모든 세대에게 전달될 수 있다”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하루빨리 복음의 문이 열리길 바란다고도 했다. 프랭클린은 “아버지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4번, 나는 2번 방문했다. 북한 지역 병원들에게 전기, 음식을 공급하는가 하면 치과 치료도 하며 구호활동을 많이 했다. 나는 북한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한다”면서 “하지만 2년 동안 북한을 위해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 코로나도 끝났으니, 다시 문이 열리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북한의 기독교인들을 만난 적 있고 어려운 삶을 알고 있다.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잇다. 북한에서 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김장환 목사는 50주년 대회를 맞은 소회에 대해 “죽지 않고 살아있어서 이런 대회에 참석할 수 있는 것이 감사한지 모르겠다”며 “50년 후에도 이 대회를 함께 했으면 좋겠다”말해 좌중을 웃겼다. 이어 “이번 전도 대회를 통해 우리가 먼저 하나 되고 한국 교회가 하나로 연합될 때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사회 모두 하나가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빌리 그레이엄의 손자 윌 그레이엄은 오는 2일 사랑의교회에서 열리는 청소년 집회 주강사로 나선다. 윌은 세계적인 전도자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둔 소감에 대한 질문에 “훌륭하신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둔 것에 대해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할아버지 아버지의 삶 가운데 행하신 일에 대해 기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세계적인 전도자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있다고 해서 내가 천국에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6살 때 제가 죄인 것을 깨달았고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정체성을 찾아야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리스도가 내 안에 계시고, 예수님이 구원하셨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 뒤부터 하나님이 인도하는 데로 따라 살기 위해 노력했다. 나는 할아버지를 닮아 코가 크고 목소리나 말하는 것을 닮았다. 그러나 내가 원하는 것은 매일 같이 주님을 닮아가길 원하는 것이다. 그것이 내 삶을 향한 기도”라고 말했다.


대표 대회장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는 “기념대회를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1907년 평양 대부흥회가 일어났다. 이 부흥운동은 일제강점기라는 암흑의 시대에 복음을 전달하면서 소망을 안겼다. 1973년에 빌리 집회를 통해 80·90년대 한국교회는 폭발적으로 부흥했다. 50년만에 다시 재연되는 빌리 그레이엄 집회를 통해 다시 한번 코로나 터널을 지나,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 가길 기대한다. 또한 다음세대 믿음이 계승되고 통일이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빌리 그레이엄 50주념 기념대회’ 통역을 맡은 만난 김하나 목사는 “거룩한 부담감을 안고 기도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이번 기념대회에 약 9만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경기장 내외의 안전을 위해 2000명의 자원봉사자와 경찰, 전문 경비 업체 등이 투입돼 행사 진행을 돕는다. 월드컵 경기장에는 6만명 내외로 입장 가능해 안전을 위해 만석일 경우에는 북측 야외 광장에서 별도의 스크린으로 대회에 참석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행사 당일 오후 1시 30분부터 진행되는 기념대회 1부는 찬양콘서트와 기념음악회로 진행된다. 음악회는 ‘부흥이여 다시 오라! 어게인 1973’이라는 주제로 극동방송 전국 어린이 합창단 600여명의 오프닝 퍼포먼스 공연을 시작으로 CCM 가수들의 콘서트, 크리스천 대중 가수들과 헤리티지 콰이어, 성악가, 크로스오버 팝페라, 솔리스트 200명 등이 연합 합창공연을 선보인다.

3시부터는 빌리그레이 50주년 기념대회 예배가 시작된다. 극동방송 이상장 김장환 목사의 개회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의 개회기도에 이어 1만명 연합 찬양대의 찬양과 관객들이 함께하는 대합창은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어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의 설교를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가 통역 설교를, 대표회장인 오정현 목사의 인도로 합심 기도, 김삼환 목사의 축도로 대회는 마무리된다.


전도 신청자와 전도 대상자에게는 특별 좌석과 모자도 제공된다. 전도자와 함께 오지 않고 현장에서 하나님을 영접하게 되는 결신자들은 휴대전화를 통해 구글 링크(현장에서 제공)로 이름과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극동방송의 200여명의 전도폭발 전도 팀이 지역과 가까운 거점교회와 연결해 신앙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현장에서 휴대전화로 등록이 어려운 결신자들도 있을 경우를 대비해 2000명의 자원봉사자가 수기 신청을 받도록 준비 중이다.

하루 전날인 2일에는 사랑의교회에서 약 3만명이 함께 하는 청소년·청년 집회가 열린다. 빌리그레이엄 목사의 손자인 윌 그레이엄 목사가 말씀을, 위러브의 찬양, 래퍼 비와이가 간증자로 나선다. 오후 4시 30분부터 푸드존 운영, 찬양, 기도회와 셀레브레이션으로 청소년과 청년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다음 세대 부흥의 주역으로 결단하고 헌신하는 시간을 갖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